동작구, 교통약자를 위한 무료셔틀버스 확대

[동작구소비자저널]=이종무기자 동작구(구청장 이창우)가 교통약자를 위해 운영하고 있는 무료셔틀버스(복지버스)노선을 추가로 신설하고, 확대운영에 나선다고 30일 밝혔다.

복지버스는 좁은 골목길과 고지대 등 대중교통 소외지역에 거주하는 교통약자에게 보다 쉽게 공공시설 이용 등의 편의를 제공하고자 구에서 운행하고 있는 무료셔틀버스이다.

지난해 첫 운행을 시작한 15인승 복지1·2·3호차의 일평균 이용자200여명으로 주민들의 만족도가 매우 높게 나타나고 있다.

이에 구는 25인승 버스 1대를 추가하고, 시범운행을 거쳐 오는 2 3()부터 복지4호차의 본격 운행에 나선다.

이번에 신설된 노선은 중앙대병원, 노량진1동경로당, 사육신역사공원 등을 경유하는 노량진·흑석동 일대이다.

시간은 평일 오전 9시부터 오후 6까지이며, 1시간 간격으로 8 운행한다.

대상은 관내 거주하는 65세 이상 어르신, 장애인, 임산부와 영·유아 및 교통약자를 동반하는 보호자 1명으로 신분증을 제시하면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기타 자세한 사항은 ▲상도권역 동작문화원(☎822-8500) ▲사당권역 동작이수사회복지관(☎592-3721) ▲사당4동은 사당종합복지관(☎597-3710) ▲노량진·흑석동권역 본동종합사회복지관(☎817-8052)으로 문의하면 된다.

유원식 복지정책과장은 “더 많은 교통약자의 이동편의와 관내 공공편의시설의 이용을 돕고자 권역별 셔틀버스 운행을 확대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주민 모두가 소외되지 않도록 수요자 맞춤형 복지서비스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구는 지난해 교통안전에 취약한 교통약자의 안전한 보행환경을 조성하고자, 어린이·노인 보호구역 68개소를 지정해 교통안전표지, 과속방지턱, 보행자 방호울타리 등 교통시설물 설치 및 정비 사업을 추진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