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환경녹지국, 복지여성보건국 제2회 추경예산안 심사

2019년 환경녹지국, 복지여성보건국 제2회 추경예산안 심사 ▲사진*전북도의회청사 전경

[동작구 소비자저널=이종무 기자] 환경복지위원회(위원장 최찬욱)는 18일 1차 회의를 시작으로 환경녹지국 및 복지여성보건국, 새만금추진지원단, 보건환경연구원 추경예산안 심사, 19일은 전북노인일자리센터, 전주권 광역소각자원센터 사업지역 현지의정활동을 방문할 예정이다. 

최찬욱 위원장(전주10)은 사업장 방지시설 적정 가동 여부 및 미세먼지 불법배출 예방·감시를 위한 민간 불법배출 감시원 채용 시 관련 산업체 은퇴인력, 환경 분야 자격증 소지자 등 환경부 지침에 따른 우선 채용을 적극 반영하고, 이 사업이 실효성 있게 시행되고 배출원 감시라는 사업 목표가 달성할 수 있도록  교육 등을 체계적으로 실시하길 주문했다. 

성경찬 의원(고창1)은 청년희망통장 수급자 범위를 확대 실시할 것을 주문하면서 현장실사를 통해 정확한 통계자료를 바탕으로 명확한 희망대상자 파악 등 예산추계를 가능한 정확히 하여 반영하도록 주문했다. 

송지용 의원(완주1)은 공기청정기 구매 시 지역업체 참여를 확대 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할 것과, 대형병원 응급실 무리한 진료, 불친절에 대한 도차원의 대책도 함께 마련할 것을 강조했다. 

이명연 의원(전주11)은 대부분 국고보조사업이지만 국고보조사업이라 하더라도 예산 편성시 중기재정계획 반영 등 사전 절차 이해 철저히 할 것을 주문했다. 

이병철 의원(전주11)은 어린이집 정수기 등 비품보급 사업 집행시 국공립 민간어린이집의 재정형편등을 감안하여 실사를 통해 꼭 필요한 곳에 공평하게 집행될 수 있도록 주문했다. 

한완수 의원(임실)은 공기청정기 지원 관련 렌탈, 임대, 리스 등 개념차이가 없다면 용어를 통일하고 면적이나 구입 임대모델이 없어 예산편성의 적정성을 판단할 근거가 부족함을 지적하고, 지원대상시설별로 규모 등을 정확히 파악해 지원기준을 마련하여 예산 낭비가 되지 않도록 당부했다. 

황의탁 의원(무주)은 비상저감조치 발령시 배출가스 5등급 자동차의 운행제한에 대해 도민들의 경각심 고취를 위한 홍보를 강조하며, 실효성 확보를 위해 전라북도가 관심을 가지고 적극적으로 추진하기를 주문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