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재도 전북농협 본부장, ASF 방역현장 점검·격려

유재도 전북농협 본부장, ASF 방역현장 점검·격려 ▲사진*무진장 거점 소독시설

[동작구 소비자저널=이종무 기자] 유재도 전북농협 본부장이 18일 진안읍 소재 무진장축협에서 24시간 운영 중인 거점소독시설을 방문해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차단 방역대책 추진상황을 점검하고 일선 관계자들을 격려했다.

유재도 본부장은 김성훈 진안군지부장, 송제근 무진장축협조합장 등과 공동으로 경기도 파주, 연천 등 아프리카돼지열병이 2건 발생하고 있는 상황에서 방역대책을 논의했다. 

더불어 초동대응 철저, 행정과 긴밀한 협조 및 신속한 대응체계로 전북 지역으로 확산되지 않도록 차단방역 활동을 강화할 것을 당부했다.

무진장축협 송제근 조합장은 “긴급자금을 투입해 생석회 및 소독약을 구입하여 무주, 진안, 장수 관할 3개 군의 돼지사육농가에 긴급지원을 결정하고 이날 진안군청 관계자에게 전달했다.”며 “가용자원을 총 동원하여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산 방지 및 종식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전북농협은 지역본부·시군지부를 포함한 관련 사업장의 아프리카돼지열병 방역대책상황실을 주말과 휴일을 포함한 24시간 근무체계로 전환 가동 중이며, 확산방지를 위해 도내 돼지사육농가 744호에 농가당 10포씩 총 7,440포의 생석회를 행정기관을 통해서 긴급 공급할 계획이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