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도,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차단방역에 총력

전북도,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차단방역에 총력 ▲사진*전북도 가축방역심의회 개최

[동작구 소비자저널=이종무 기자] 전북도는 경기도 파주시에 이어 연천군에서도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연이어 발생함에 따라 차단방역에 총력 대응체제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전북도는 17일 06시 30분부터 48시간동안 돼지농장 등에 발령된 일시이동중지명령(Standstill) 기간 중 자체 점검반을 구성(5개반, 10명)하고 적정 이행여부를 점검하고 있으며, 위반사항 적발 시 관련 법령에 따라 벌금 및 과태료 부과 등 강력 조치할 계획이다.

특히 도는 아프리카돼지열병 주요 전파요인에 대한 관리도 강화했다. 

도내 모든 시군에 49억원의 예산을 투입해 거점소독시설을 긴급 설치, 모든 축산차량은 소독 후 소독필증 발급받아 운행할 수 있도록 조치했으며, 전국이동제한 해제 시까지 돼지농가에 남은음식물 급여를 금지하고, 돼지가 모이는 도축장에 대해서는 생체·해체 검사를 강화, 도축장 내외부 일제소독을 실시하는 등 사전 차단방역 활동에 노력하고 있다. 

도는 18일 도청에서 최용범 행정부지사 주재로 도내 방역전문가와 생산자단체, 유관기관 등으로 구성된 가축방역심의회를 개최해 현재 아프리카돼지열병 상황분석과 향후 추진 방역에 대하여 심도 깊은 논의를 하였고, 논의된 결과에 대해서는 도 방역추진에 적극 반영키로 했다. 

도 관계자는 축산농가 및 축산관계자에게 “ASF 발생 및 전파 방지를 위해 농장 및 관련시설에 대한 소독 등 방역조치를 철저히 이행해줄 것과 ASF 의심증상 여부를 관찰하여 이상이 있을 경우에는 신속한 신고”를 당부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