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동작구, 지역자활센터 보건복지부 평가 7년 연속 최우수기관 선정ⓒ동작구소비자저널

[동작구소비자저널=이종무기자] 동작구(구청장 이창우)가 보건복지부에서 실시한 2019 전국 지역자활센터 성과평가에서 7 연속 최우수기관으로 선정됐다고 5일 밝혔다.

보건복지부의 성과평가는 전국 239 지역자활센터를 대상으로 유형에 따라 2017년~2018년 센터 사업실적을 평가해 상위 10%이내24 기관을 최우수기관으로 선정했다.

최우수기관으로 선정된 서울동작지역자활센터는 ▲참여자의 자활성공률 ▲취업유지율 ▲자활사업단 및 자활기업 운영성 ▲지역사회 기여도 등 지표에서 높은 점수를 받았으며, 이에 따른 인센티브센터 운영비 국고보조금을 추가로 지원받게 됐다.

아울러 별도 구성된 심사위원회의 평가로 실시한 지역특성화사업 개발 분야에서는 저소득 남성 참여주민들의 건강한 식습관 형성을 위한 요리프로그램건강하게 장려사업으로 선정되어 500만원 이내의 인센티브도 추가로 받는다.

2001년 개관한 서울동작지역자활센터(동작구 등용로 47)는 지역사회 저소득층에게 안정적일자리와 스스로 자립할 수 있도록 체계적인 자활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현재 추진 중인 자활근로사업단, 자활기업 및 바우처사업에 150여명의 주민이 참여 하는 등 매년 우수한 성과를 내고 있다.

기타 자세한 사항은 사회복지과(820-9623)로 문의하면 안내받을 수 있다.

박주일 사회복지과장은 “이번 평가 선정은 저소득층 주민의 자활과 자립을 위해 구와 기관이 함께 노력해온 노하우빚어낸 값진 성과“라며 ”앞으로도 더욱 경쟁력 있고 구 특성에 적합한 맞춤형 자활사업들을 적극 발굴·추진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구는 지난해 11개 민간위탁 자활근로사업단과 함께 구 자체자활근로사업을 추진하고 있으며, 매달 160여명자활근로자가 참여자활 촉진 탈수급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