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작구소비자저널=이종무기자] 동작구(구청장 이창우)가 오는 연말까지 가정·학교 위기 청년 발굴 지원을 위한 청년 진로탐색 도우미 사업 추진한다고 8일 밝혔다.

구는 지난 3월, 고용노동부 청년 진로탐색 도우미 사업공모에 선정되어 국민참여예산·구비 7 5백만원을 편성하고 본격 사업 추진에 나선다.

대상은 관내 15~24 미만 청년이며 관내 일반고, 특성화고, 청소년 시설 및 관련부서, 경찰서 등의 협조를 받아 위기 청년 60명을 발굴할 계획이다.

참여자 선정 후에는 노량진 청년일자리센터에서 가정·학교 청년 직무·취업상담 1:1 멘토링 지원프로그램이 운영된다.

청년 개인의 욕구와 희망직무 조사를 위한 직무적성검사를 실시하며, 진로상담 잡닥터역할의 전문컨설턴트를 연결1:1 맞춤형 취업상담을 돕는다.

아울러 노량진 청년일자리센터 관내 기업 등에서 ▲NCS(국가직무능력표준) 및 학습모듈교육 ▲의사소통·문제해결 능력 ▲조직이해능력 ▲CS 서비스 교육 ▲인권교육 등 직무 공통교육이 실시된다.

NCS(국가직무능력표준) 직무적성검사 결과에 따라 주요 기업군 탐방의 시간도 마련되어 있다.

기업 인사담당자와의 만남을 통해 기업이 원하는 인재상, 요구하는 직무역량 파악 등의 정보도 얻을 수 있다.

이밖에도 본인의 선택에 따라 바리스타, 베이커리, 요식업 등 원하는 직업군의 진로체험활동자격등취득을 원하는 청년을 위한 학원비 일부 검정수수료 지원 프로그램도 준비되어 있다.

기타 자세한 사항은 일자리정책과(820-1691)로 문의하면 안내받을 수 있다.

유재천 일자리정책과장은 “청년 개개인을 위한 맞춤형 프로그램으로 스스로 경제적 자립기반을 획득할 수 있도록 내용을 구성했다”며 “앞으로도 청년들을 위한 다양한 취업관련프로그램들 발굴·운영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구는 지난 4월, 노량진 청년일자리센터를 개관하여, 청년들의 취업준비부터 성공까지 필요한 모든 서비스를 One-Stop으로 제공하고 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