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작구소비자저널=이종무기자] 동작구(구청장 이창우)는 오는 5() 오전 9동작구 문화복지센터(장승배기로10길 42)에서 정신과적 사례관리 응급대응에 대한 교육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번 교육은 지역주민과 밀접한 업무를 수행하는 직원 등을 대상으로 정신질환자에 대한 올바른 인식 개선 및 정신과적 문제발생에 있어 지역사회의 효율적 관리와 대응을 위해 마련되었다.

대상은 구청 방문간호사, 통합사례관리사 등 정신건강관련 실무자와 경찰서, 소방서 등 관련기관 현장 실무직원이다.

강의는 정신과 전문의이자 경기도 정신건강복지센터의 이명수 센터장을 초빙해 진행된다.

내용은 ▲조현병, 우울증과 같은 정신질환의 특성 및 증상, 상황별 대처법 ▲주민센터·경찰서 등 정신건강관리를 위한 지역사회기관의 역할 ▲입원유형별 기준과 절차, 실무적용으로 진행된다.

또한, 구는 지난 5월 동작구보건소와 동작경찰서, 동작소방서가 함께 참여하는 동작구 정신과적 응급대응 협의회구성에 합의했다.

향후, 협의회 운영을 통해 기관 핫라인을 구축하고 정신질환자들이 관리 사각지대에 방치되지 않도록 지속적인 모니터링을 실시할 예정이다.

한편, 구는 지난 2004년부터 주민 누구나 마음건강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동작구 정신건강복지센터를 운영해 정신건강 검사 및 상담, 정신 재활 프로그램 운영 등 다양한 활동을 하고 있다.

기타 자세한 사항은 동작구 정신건강복지센터(☎820-4072)로 문의하면 안내받을 수 있다.

김형숙 건강관리과장은 “이번 교육을 통해 정신질환자들에 대한 올바른 이해와 관리로 일선 현장실무자의 응급대응 역량강화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