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작구소비자저널=이종무기자] 노후 경로당 부지를 활용해 모든 세대가 이용 할 수 있도록 문턱을 낮춘 여가·문화공간이 새롭게 문을 연다.

동작구(구청장 이창우)가 구립 상도1동 경로당 자리에 복지관 기능을 결합한 구립 상도열린복지센터 조성을 마치고, 개소식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개소식오는 28() 오후 2 상도열린복지센터(상도로38길 86)에서 열리며, 테이프 커팅식, 제막식 행사센터 사업 소개, 시설 라운딩, 축하 공연 이 진행될 예정이다.

상도열린복지센터는 연면적 265, 지상 4 규모로 ▲체력단련실 활력충전실 배움충전실 등이 구성되었으며, 어르신 여가문화생활을 지원하는 거점 공간이자, 지역 주민들이 함께 공유하는 커뮤니티 공간으로 활용될 수 있도록 만들어졌다.

건물 1층에는 어르신들의 신체기능 회복과 자가 건강관리능력 향상을 위해 러닝머신 등 전신 운동기구를 갖춘 ‘체력단련실마련됐다.

2층에 위치한 활력충전실어르신 맞춤형 프로그램이 진행될 예정으로, 기존 경로당 이용 대상 연령을 확대해 60 이상 어르신들도 참여 가능하다는 점에서 호응이 높다.

아울러, 건물 3층에는 구립 상도1 경로당을 이전·설치해 복지 시설 수요를 충족시켰으며, 4층에는 주민 모두가 이용 가능한 배움충전실을 조성해 노래교실, 인문학 강좌, 영화 상영 등 다양한 여가·문화 프로그램을 상시 운영할 계획이다.

센터 이용과 관련한 자세한 사항은 어르신청소년과(820-9632)로 문의해 안내 받을 수 있다.

고상기 어르신청소년과장은 “어르신 시설 인프라를 확충해 활기찬 고령친화 환경을 조성할 것”이라며, “앞으로도 어르신과 지역사회가 함께 융합하며 생활 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하겠다 ”고 밝혔다.

한편, 구는 이달부터 매주 화요일 오전10시 어르신들이 상시적으로 모이는 상도4동 도화공원에 찾아가 건강 체조 및 각종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청춘놀이터’를 진행한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